118세 볼리비아 할머니, 비공인 최고령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공인 세계 최고령인 118세 할머니의 장수 비결은 무엇일까.
훌리아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훌리아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

2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은 만 117세 10개월인 훌리아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의 사연을 소개했다. 볼리비아 정부가 발부한 신분증에 기재된 할머니의 생년월일은 1900년 10월 26일이다. 이 정보가 맞다면 할머니는 세계 최고령 생존자가 된다.

세계기네스협회 대변인은 그러나 “그녀는 세계 최고령자임을 인정받기 위한 신청서가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며 자신의 나이 기록을 확인하는 데도 별 관심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AP에 따르면 할머니는 2번의 세계 대전과 볼리비아 혁명을 목격했다. 아직 정신이 또렷하고 활기가 넘친다. 평생 미혼으로 살았고, 아이도 없다. 자신의 고향인 산골 마을 사카바에서 65세 된 조카딸과 살고 있다. 평소 남미 전통 소형 기타 차랑고를 즐겨 연주하고, 종종 좋아하는 케이크와 소다수를 먹고 마신다.

사카바시는 할머니를 ‘살아있는 유산’으로 지정하고 그녀가 편하게 걸을 수 있게 편평한 벽돌 길을 만들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8-3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