現고1 수능 2020년 11월 19일 실시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재 고1이 치르는 2020년 대입부터 재외국민 특별전형 자격이 보다 강화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재외국민 특별전형 자격 표준화 등을 내용으로 한 ‘2021학년도 대학입학 전형 기본사항’을 29일 발표했다.

우선 대학이 자율적으로 정했던 재외국민 특별전형 지원 자격이 통일된다. 그간 수도권 주요 대학의 해당 전형에 지원하려면 통상 3년 이상의 체류 조건을 갖춰야 했다. 반면 지방 대학은 이보다 완화된 기준으로도 입학할 수 있었다. 하지만 2020년 대입부터는 재외국민 특별전형 자격이 수도권 주요 대학 기준으로 통일되는 것이다. ▲해외 근무자의 재직 기간은 통산 3년(1095일) 이상 ▲학생의 해외 재학 기간 중·고교 과정 3년 이상(고교 1개 학년 포함) ▲학생은 재학 기간(1개년마다)의 4분의3 이상 체류(부모의 경우 3분의2 이상) 등이다.

한편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2020년 11월 19일에 실시된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8-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