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벌써 5번째… 中군용기 ‘방공식별구역’ 또 침범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0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군용기 한 대가 29일 오전 7시 37분쯤 이어도 서남방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뒤 4시간 정도 비행했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올해 들어서만 5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중국 국적의 군용기가 대한해협 KADIZ 접경을 따라 진입과 이탈을 반복하며 이동하다 포항 동북 약 40마일(74km)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돌려 강릉 동쪽으로 약 52마일(96km)까지 이동했다”며 “오전 9시 38분쯤 남쪽으로 선회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오전 11시 50분쯤에 KADIZ를 최종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추정된다. 군은 중국 군용기의 KADIZ 접근을 인지한 직후 공군 F15K 전투기 10여대를 출격시켜 추적 감시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군용기는 올해 들어 1월, 2월, 4월, 7월에 KADIZ에 진입했고 이번 진입 경로는 지난달 27일과 유사했다. 국방부는 주한 중국 국방무관인 두농이 소장을 초치해 엄중히 항의하고 중국 측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중국은 방공식별구역은 국제법상 영공이 아니기 때문에 정상적인 비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도 주한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을 초치해 유감을 표명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한반도 주변 정찰 능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KADIZ 진입을 반복한다고 보고 있다. 또 중국이 KADIZ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 및 중국방공식별구역(CADIZ) 등이 중첩되는 이어도 해역에 대한 정찰기 훈련을 정례적으로 계획하고 있다는 추측도 나온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8-3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