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풀린 이·황… ‘쌀딩크 마법’ 풀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학범호, 베트남 3-1 꺾고 2연패 도전
이승우, 두 번째 선발 경기서 두 골 활약
손흥민 패스 받은 황의조도 추가 득점
박항서호 막판 투혼… 한 골 만회 ‘기염’
황의조(왼쪽)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 전반 뛰쳐나온 상대 골키퍼를 따돌려 팀의 두 번째 골을 뽑아내고 있다.  치비농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의조(왼쪽)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 전반 뛰쳐나온 상대 골키퍼를 따돌려 팀의 두 번째 골을 뽑아내고 있다.
치비농 연합뉴스

한국축구가 ‘금빛 고지’를 눈앞에 두고 ‘숙적’ 일본과 만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에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연속골을 앞세워 베트남을 3-1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은메달을 확보한 김학범호는 9월 1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1-0으로 제압하고 오른 일본과 결승전을 펼친다.

두 번째 선발 경기에서 두 골을 따낸 이승우와 ‘와일드카드’ 듀오 손흥민(토트넘)-황의조의 콤비 플레이가 돋보이는 승부였다.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 좌우 날개에 이승우-황희찬(잘츠부르크)을 포진시키는 4-2-3-1 카드를 꺼냈다. 손흥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공격 조율 역할을 맡았고,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이 ‘더블 볼란테’로 출격했다. 포백라인엔 김진야(인천)-김문환(부산)이 좌우에, 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센터백을 맡았다. 골문엔 무릎 부상에서 회복한 조현우(대구)가 복귀했다.

선제골은 일찌감치 이승우의 왼발에서 나왔다. 전반 7분 황희찬이 페널티지역으로 찔러준 공을 황의조가 잡으려다 베트남 수비진의 몸싸움에 밀려 넘어졌고, 흘러나온 공을 이승우가 재빨리 왼발로 슈팅, 베트남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이승우의 대회 2호골.

한국은 전반 28분 이진형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달려들던 황의조에게 볼을 투입했고 그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재치 있는 오른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꽂았다. 대회 9호골. 후반 선제골도 이승우의 몫이었다. 후반 10분 상대 진영 중원에서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 왼쪽까지 단독 드리블한 뒤 골대로 쇄도하던 황희찬에게 전진패스를 했고, 공이 상대 수비에게 맞고 흘러나오자 이승우가 재빠르게 오른발 슈팅으로 자신의 두 번째 골을 신고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끈 베트남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25분 페널티아크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쩐민브엉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27분 손흥민을 빼고 이시영(성남)을 투입한 데 이어 후반 40분에는 이승우까지 벤치로 불러들이고 황현수(서울)를 투입해 주전 공격수들의 ‘로테이션’에 나섰다. 베트남은 막판 총력전에 나섰지만 한국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과 침착하게 진영을 지킨 수비진의 대응으로 상대의 공세를 1골로 틀어막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8-3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