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성 마법’은 승승장구

입력 : ㅣ 수정 : 2018-08-30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 역전’ 박항서 감독의 힘
베트남 부임 뒤 빛난 ‘형님 리더십’
선수들 한 명 한 명 아픔 함께 나눠
박항서(왼쪽에서 세 번째)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한국과의 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벤치로 돌아오는 선수들을 일일이 다독이고 있다.  치비농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항서(왼쪽에서 세 번째)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 한국과의 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1-3으로 패한 뒤 벤치로 돌아오는 선수들을 일일이 다독이고 있다.
치비농 연합뉴스

한국 축구에 그의 이름은 늘 먹먹한 느낌표를 던졌다.

29일 김학범(58) 감독이 이끄는 한국의 23세 이하(U23) 대표팀에 1-3으로 지며 베트남 국민들이 그토록 염원하던 사상 첫 결승 진출이 좌절된 ‘쌀딩크’ 박항서(59) 감독 얘기다. 한 살 아래 김 감독의 성가와 견줬을 때 박 감독의 경력은 보잘것없다고 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성남 일화의 전성기를 일궜지만 박 감독은 한·일 월드컵 때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했던 것과 상주 상무를 지휘했던 2013년 K리그 대상 챌린지 감독상을 수상한 것 정도만 떠오를 정도다. K리그 역대 전적은 김 감독이 8승1무1패로 멀찍이 앞서 있다.

그러나 박 감독이 지난 2년 동안 일군 베트남 U23 대표팀은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았다. 한국에 0-3으로 뒤져 모든 것을 포기할 법한 후반 중반 이후 베트남 선수들이 보여준 패기와 근성은 박 감독이 걸어온 삶과 다르지 않아 보였다. 후반 37분 우리 골문 앞을 지나치는 크로스가 베트남 선수 몸에 맞고 굴절됐지만 우리로선 간담이 서늘한 장면이었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베트남 선수들의 모습은 스승의 ‘잡초’ 근성과 닮아 보였다.

박항서의 땀과 눈물, 진정성의 결실이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 이번 대회 내내 승승장구한 베트남 경기가 끝날 때마다 그가 옆줄 근처에서 선수 한 명 한 명을 일일이 안아 준 것은 ‘쇼’가 아니었다. 늘 선수들의 아픔을 함께 매만졌다. 그가 구사할 수 있는 베트남어는 일상적으로 쓸 수 있는 단어와 표현을 뛰어넘지 않지만 누구도 흉내 내기 쉽지 않은 진정성이란 무기가 있었다.

김 감독이 틈만 나면 유럽에 다녀와 전술 공부에 힘쓴 반면 박 감독은 늘 감성에 기대는 쪽이었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패한 선수들이 고개를 떨구고 나오자 “고개 숙이지 마라. 너희들은 자랑스러운 선수들이다. 최선을 다했다”고 감싼 것도 마찬가지였다.

취임 1년이 안 돼 베트남 축구를 일신한 박 감독의 매직이 앞으로 아시아 축구에 어떤 메시지를 던질지 주목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8-08-3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