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손흥민 “대한민국에 기쁜 뉴스 전하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이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손흥민이 기뻐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이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손흥민이 기뻐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아시안게임 2연패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둔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반드시 우승의 낭보를 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은 29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4강전에서 베트남에 3-1 승리를 거둔 후 “선수들도 마찬가지고 저도 그렇고 특별히 각오가 필요 없을 만큼 뒤도 없는 상황”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손흥민은 “여태까지 슬픈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제 정말 대한민국에 기쁜 뉴스를 보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에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손흥민은 이날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그라운드에 나섰다.

전반 28분 황의조에게 패스를 찔러줘 대표팀의 두 번째 골을 합작했다.

지난 8강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황의조의 두 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보여줬던 ‘와일드카드 듀오’의 환상 호흡이 이번에도 재현된 것이다.

손흥민은 “나 말고 골 넣을 수 있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내가 좀 많이 내려옴으로써 공간이 생긴 것이 다른 선수들에게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조가 워낙 골 감각이 좋아서 패스만 줘도 골을 넣는다”며 “나는 어디서 뛰든 상관 없고 감독님께서 저를 믿고 보내주신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출발은 삐걱댔지만 김학범 호는 이제 우승 문턱까지 도달했다.

손흥민은 “이제는 여기까지 와서 못 하면 바보죠”라고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며 “정말 간절했고 선수들에게도 ‘오늘만 생각하고 뛰자’고 말했다. 선수들도 내 얘기를 듣고 잘 실천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이어 “결승전에서도 누구 하나 할 것 없이 경기장에서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충분히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