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박항서 매직’은 4강서 멈췄지만…새 역사 쓴 베트남 축구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범 1년 안 된 박항서 호,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이어 AG 첫 4강 신화까지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사그라들 줄 모르던 ‘박항서 매직’을 잠재운 것은 결국 박항서 감독의 조국 한국이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한국에 1-3으로 패했다.

이번 대회 무실점으로 5전 전승을 이어가며 승승장구하던 박항서 호는 결국 아시안게임 항해를 준결승에서 마치게 됐다.

비록 더 이상의 ‘기적’은 없었지만 지금까지의 성과만으로도 ‘박항서 매직’은 베트남을 열광시키기에 충분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며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일군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취임한 것은 지난 10월이었다.

“아시아 정상팀으로 만들겠다”는 포부와 함께 처음 부임했을 때만 해도 박 감독의 새로운 도전에 주목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박 감독은 2002 월드컵 이후 경남FC, 전남 드래곤즈, 상주 상무와 내셔널리그 창원시청 등에서 지도자 생활은 했지만 명장이라 불릴 만한 성과를 내진 못했다.

박 감독은 그러나 베트남 대표팀을 맡은 지 3개월 만인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은 물론 전체 동남아 국가 중 처음으로 4강 진출에 성공하며 한국과 베트남 축구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박항서 매직’은 4강에서 그치지 않았다.

준결승 카타르전 승리로 결승까지 진출하며, 당시 우리 대표팀을 꺾고 올라간 우즈베키스탄과 결승에서 맞붙었다.

비록 결승에선 우즈베크에 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대회 전과 후 박 감독의 위상은 확연히 달라졌다.

박 감독이 대표팀을 데리고 돌아갔을 때 수천 명의 환영 인파를 그를 맞았고 베트남 정부는 두둑한 보너스에 훈장까지 수여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박항서 매직’ 2탄이었다.

조별리그 첫 파키스탄전과 네팔전을 가볍게 승리한 박항서 호는 난적 일본까지 격파했다. U-23 축구에서 베트남이 일본을 꺾은 것은 처음이었다.

비록 일본이 U-21 선수들로 팀을 꾸려 참가하긴 했지만 베트남으로서는 아시안게임이라는 큰 무대에서 예상치 못한 ‘대어’를 잡은 셈이었다.

이후엔 거칠 것이 없었다.

16강에서 바레인을 꺾고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8강 진출에 성공했고 이어 시리아까지 극적으로 꺾고 준결승에까지 올랐다.

아시안게임 두 번의 16강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던 베트남은 발칵 뒤집혔다.

베트남 언론은 박항서호 소식으로 도배됐고, 거리에는 ‘땡큐 박항서’를 외치는 팬들이 쏟아져 나왔다.

‘박항서 매직’에 한껏 취했던 베트남 축구팬들은 이날 한국전 완패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취임 불과 1년도 안 돼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연신 고쳐 쓰고 있는 박 감독을 여전히 깊이 신뢰하는 베트남 팬들과 U-23 챔피언십과 아시안게임을 뛰어넘는 더 큰 ‘기적’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