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베테랑 투수 심수창·정재원 방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베테랑 투수 심수창(37)과 정재원(34)을 방출했다.
심수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수창
연합뉴스

한화는 29일 “KBO에 심수창, 정재원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두 투수는 웨이버 공시 후 일주일 내로 다른 구단과 계약하지 못하면 올 시즌 뛸 수 없다.

심수창은 올 시즌 개막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으나, 3월 30일 2군으로 내려간 뒤 1군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2군에서 1승 2패 18세이브 평균자책점 3.57로 활약했지만, 구단이 젊은 투수에게 기회를 주기로 하면서 심수창은 설 자리를 잃었다.

정재원은 올 시즌 1군에서 한 경기만 등판해 2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부진했다. 2004년부터 올 시즌까지 한화에서만 뛴 정재원은 방출 통보를 받고 은퇴 갈림길에 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