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cm’ 비키니 여신, 개미허리에 美친 비율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전일본(全日本) 비키니 피트니스 챔피언십’의 우승자인 나카타니 쿠미(30)가 지난 26일 인천시 송도 달빛 축제공원에서 열린 ‘니카코리아 스타워즈’에 출전한 모습을 29일 스포츠서울이 보도했다.

158cm의 단신인 나카타니 쿠미는 비록 모델로서는 작은 키의 소유자지만 완벽한 비율과 탄탄한 근육을 지닌 일본 피트니스계의 독보적인 비키니 여신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아쉽게 입상에 실패했지만 나카타니 쿠미는 니카코리아가 국제화의 일환으로 지난 5월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니카 저팬’ 대회에서도 비키니 부문 1위를 차지한 베테랑이다.

일본 오사카 출신인 나카타니 쿠미는 틈나는 대로 서핑과 스노보드를 즐기며 몸을 만들고 있다. 식단 또한 대회가 없을 때는 일반식으로 맛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나카타니 쿠미는 “생선과 고기 그리고 두부요리를 좋아한다. 한국의 불고기와 갈비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이번에 다양한 한국요리를 즐기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나카타니는 한류 팬이기도 하다. 나카타니는 “이영애가 주인공으로 나온 드라마 ‘대장금’을 굉장히 많이 봤다. 이영애의 여성스럽고 고운 선이 특히 좋았다. 서울의 고궁을 들러 대장금의 향기를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