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잘 싸웠어!’ 인사 나누는 김학범-박항서 감독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가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김학범, 박항서 감독이 인사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가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김학범, 박항서 감독이 인사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가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김학범, 박항서 감독이 인사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