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멈췄지만…“베트남 선수들 최선 다했다…한국 축하”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극기 향해 가슴에 손 올린 박항서 감독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왼쪽)이 경기 시작 전 애국가가 나오자 태극기를 향해 가슴에 손을 올리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태극기 향해 가슴에 손 올린 박항서 감독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박항서 감독(왼쪽)이 경기 시작 전 애국가가 나오자 태극기를 향해 가슴에 손을 올리고 있다. 2018.8.29
연합뉴스

베트남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남자축구 준결승에 진출하며 또 다시 ‘박항서 매직’을 일으킨 박항서 대표팀 감독이 한국에 패한 뒤 선수들을 격려하며, 한국에는 축하를 보냈다.

박항서 감독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준결승전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졌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결승으로 가기 위한 발걸음은 멈췄지만, 3·4위전에서 다시 이어가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아시안게임 사상 첫 8강, 준결승을 넘어 결승까지 내다봤지만 이날 한국에 1-3으로 지면서 도전의 발길을 멈춰야했다.

박항서 감독은 “한국을 상대하니 선수들의 플레이가 위축됐다. 그것이 전반 초반 실점으로 이어지며 크게 진 원인이 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런 경험을 통해 발전하리라 생각한다”면서 “선수들에게 고맙고, 3·4위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베트남 국가에 이어 애국가가 흘러나올 때 가슴에 손을 얹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함께 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국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박항서 감독은 미묘한 미소를 보이며 “베트남 감독이 한국에 관해서 얘기할 건 없고, 한국과 김학범 감독에 축하한다”고 말했다.

여러 번 “베트남 감독이 한국에 대해서 말할 건 없다”는 말을 반복한 그는 다시 “저는 베트남에서 일하니까…”라면서 “우리 선수들이 한국을 상대로 최선을 다해줬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