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멀티골’, 황의조 ‘9골’…한국, 베트남 꺾고 결승행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2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에서 이승우가 첫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베트남 준결승전에서 이승우가 첫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18. 8. 29.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연속골을 앞세운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을 꺾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멀티골을 작성한 이승우와 이번 대회 9호골을 꽂은 황의조의 ‘쌍끌이 활약’으로 베트남을 3-1로 물리쳤다.

전반 7분쯤 이승우가 선제골을 넣으며 한국이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다.

이승우는 전반 6분 15초 황의조가 베트남 수비에 걸린 황의조에게 공을 넘겨받아 왼발로 침착하게 골을 완성했다.

전반 27분 10초 손흥민의 어시스트를 받은 황의조는 오른발 슛으로 베트남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는 이번 대회 9골을 기록하며 사실상 득점왕을 확정지었다.

후반 10분쯤엔 이승우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수비수 맞고 흐른 볼을 재빠르게 오른발로 차넣어 3골차 리드를 만들었다.

그러나 3-0으로 앞선 후반 25분 프리킥으로 첫 실점을 내줬다. 베트남은 후반 25분 한국 진영 페날티아크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쩐 민 브엉이 오른발로 감아 차 한국 골대 왼쪽에 볼을 꽂았다.

방향을 잡은 골키퍼 조현우가 몸을 날렸지만 볼이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파고들어 득점으로 이어졌다.

베트남은 막판 총력전에 나섰고, 한국은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과 수비진의 대응으로 2골차 승리를 지켜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