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가 살아 숨쉬는 네일아트..‘동물 학대’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9: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한 네일숍이 살아있는 개미를 네일아트 재료로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더선은 지난 26일(현지 시각) 다양한 네일아트로 인기를 얻은 네일숍이 황당하고 잔인한 네일아트를 공개해 질타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네일숍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핫도그, 케첩, 빗 등 다양한 네일아트를 선보이며 인기몰이 중이었다. 네티즌들은 색다른 네일아트에 호응했고, 팔로워도 180만명에 달했다.

순항 중이던 이 네일숍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건 인조 손톱에 개미를 가두는 기괴한 네일아트 영상을 공개하면서다.
네일숍이 공개한 영상에는 개미 네일아트가 완성되는 과정이 빠짐없이 담겨 있다. 먼저 진짜 손톱 위에 길게 굽은 인조손톱을 붙인 뒤 다듬는다. 이어 매니큐어를 굳힌 얇은 판을 덧대 개미를 넣을 공간을 만든다.

그리고는 개미를 핀셋으로 집어 인조손톱과 얇은 판 사이 틈에 집어넣고는 다시 얇은 판을 이용해 그 틈을 막아 개미가 나오지 못하게 한다.

영상에는 네일아트에 사용된 개미들이 좁은 공간에 갇혀 버둥거리는 모습이 그대로 노출됐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동물 학대다” “꼭 살아있는 동물을 사용해야만 하는가” 등 네일샵의 잘못을 지적했다. 이 네일숍의 네일아트 게시글은 보통 100~200개의 댓글이 달렸으나 개미 네일아트 영상에는 무려 1만4000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다.

그러나 이 같은 논란에도 불구 네일숍은 현재까지 이 영상을 버젓히 게재하고 있어 충격을 더한다.

게다가 개미를 다시 풀어주는 내용을 담은 해명 영상을 올리고 “우리는 동물을 죽이는 사람이 아니다”며 “여러분이 거리를 걷다 개미를 (밟아) 죽였을 때 여러분은 살인자가 되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