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날 5명이나 기권, US오픈 테니스 폭염 규정 첫 발동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렉스 피처스 홈페이지 캡처

▲ 렉스 피처스 홈페이지 캡처

너무 무더워 하루에만 남자 선수 5명이 기권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플러싱 메도에서 이어진 US오픈 테니스대회 이틀째는 섭씨 38도로 기온이 치솟고 습도가 50%를 넘을 정도로 후텁지근한 날씨에 치러졌다. 줄리앙 베네토(세계랭킹 60위·프랑스)는 한낮에 치러진 1라운드 승리를 거뒀지만 “경기를 해서는 안되는 날씨였다”고 혀를 내두른 뒤 “기권한 이들은 그나마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무더위 탓에 대회 조직위원회는 지금까지 자유재량에 맡겨놓았던 폭염 규정을 사상 처음으로 발동해 3세트를 마친 뒤 10분 동안 브레이크 타임을 가졌다. 윔블던 챔피언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마톤 푸소비츠스(헝가리)를 힘겹게 꺾은 뒤 무더위 때문에 “고전했다”고 털어놓고 “무더위가 일부 선수들의 컨디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지켜보는 일은 진짜 서글펐다”고 말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는 남자프로테니스(ATP)와 달리 폭염 시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규정을 이미 갖고 있었는데 2세트와 3세트 사이 어느 때라도 10분의 브레이크 타임을 가질 수 있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이날만 스테파노 트라바글리아(이탈리아), 정현의 상대였더 리카다스 베란키스(리투아니아), 레오나르도 마이어(아르헨티나), 미하일 유즈니(러시아), 필리피 크라이노비치(세르비아) 등 5명이 고온 때문에 기권했다고 밝혔다. 특히 다음달 36세가 돼 은퇴하려고 마음 먹은 유즈니에겐 마르코스 바그다티스(키프로스)에게 1-2로 추격하던 상황이라 마지막 그랜드슬램 대회를 허망하게 마무리했다.

문제는 29일 날씨도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된 것이다. USTA는 사례별로 무더위 규정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아서 애시와 루이스 암스트롱 스타디움은 지붕을 닫았을 때 에어컨이 없어서 규정 적용이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