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이재명 실체 밝히고 제주도로 떠나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채널a 방송화면 캡처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배우 김부선이 방송에 나와 이 지사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부선은 2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 TOP 10’에 출연해 “이재명씨, 많이 늦었다. 그러나 이제라도 부끄러운 것을 알고 사과한다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 거짓말하는 사람이 정치가가 되면 고통은 고스란히 우리, 우리 아이들의 몫이다. 나 하나라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 속지 마시라. 속을 만큼 지겹게 속았다. 이제 거짓말이 통하는 시대는 끝났다. 이재명의 실체를 잘 봐라. 얼마나 말이, 진술이 자꾸 변하는지”라고 강조했다.

김부선은 “이재명을 직접 고소해서 세상 밖으로 끌어낼 것이다. 가정있는 남자가 싱글이라 속인 건 치졸하고 파렴치한 일”이라며 “난 확실한 증거를 가졌고 이재명의 번복된 거짓말을 알고 있기 때문에 전혀 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인터뷰 말미 “사람들이 무섭고 자연이 그립다”면서 제주도로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노동자다. 손을 봐라. 노동은 자신 있다”며 “평생 노동을 했는데, 제주도는 돔베고기가 유명하다. 국숫집과 게스트하우스를 열고 싶다”라고 향후 계획을 언급했다.

또 그는 최근 박훈 변호사 선임과 관련해 “(박 변호사가) 정치적인 부담이 크지 않을까 싶다. 상대는 살아있는 권력이기 때문이다. 내 진정성을 믿으신다면 흔쾌히 수락해주실 거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