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협력교육 혁신 모델 찾는다”…동국대 ‘리빙랩’ 포럼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빙랩’(Living Lab)의 현황과 과제를 논의하는 포럼이 국회에서 열린다. ‘일상생활 속 실험실’로 해석되는 리빙랩은 사물인터넷(IoT) 등 과학 기술을 통해 생활 속 문제를 해결하는 마을 공동체나 공간을 의미한다.

동국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단(단장 이의수)은 오는 9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과학기술정책원구원(STEPI),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와 공동 주최로 ‘대학교육과 R&D 혁신 모델로서 리빙랩 현황과 과제’라는 제목의 포럼을 개최한다.
제10차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KNOLL) 포럼

▲ 제10차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KNOLL) 포럼

성지은 STEPI 연구위원은 ‘리빙랩 활동을 반영한 R&D 추진체계 개선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에 나선다. 김민수 동국대 산학협력 교수는 ‘대학 리빙랩 활동을 반영한 산학협력교육 방안’을 발표한다. 송위진 STEPI 선임연구위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하는 토론에는 김권성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진흥과 과장, 박진희 동국대 교수, 방장원 중앙소방학교 소방과학연구실 실장, 송완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민생활연구팀장, 이경아 민주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이종호 경상대 산학협력정책연구소 소장 등이 참여한다.

동국대 관계자는 “산학협력 교육의 혁신 모델을 제안하기 위한 이번 포럼에서는 리빙랩을 통한 R&D 활성화와 산학협력 교육 강화 방안과, 시민참여형 리빙랩을 통한 대학의 지역사회 기여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