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입구 막은 ‘몰지각’ 차주인 “사과 안 하면 차 못 빼”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째 아파트 인도에 방치된 캠리 승용차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3일째 방치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었다. 2018.8.29  연합뉴스

▲ 3일째 아파트 인도에 방치된 캠리 승용차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이 3일째 방치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었다. 2018.8.29
연합뉴스

주차 규정 위반 스티커를 받자 화가 나 아파트단지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차로 막은 50대 여성이 반성은커녕 오히려 관리사무소 측에 사과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아파트단지에 사는 50대 여성 A씨는 지난 27일 오후 자신의 캠리 승용차를 지하주차장 진입로에 삐딱하게 세운 채 자리를 떠났다.

관리사무소 측에서 차량 앞유리에 아파트단지 주차규정 위반 스티커를 4장 붙여놓은 것에 항의하는 뜻으로 돌출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티커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매일 1~2장 부착됐다.

주차장 이용에 불편을 겪게 된 주민들은 A씨에게 연락이 닿지 않자 A씨의 승용차를 손으로 들어 인도로 옮긴 뒤 경계석과 화분 등으로 움직일 수 없도록 조치했다.

A씨는 3일째인 29일까지도 차량을 뺄 수 없다며 관리사무소와 대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전날 “관리사무소가 주차위반 스티커를 다 떼고 사과하지 않으면 승용차를 옮기지 않겠다”고 사무소에 전화해 으름장을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사무소는 규정대로 처리한 것이므로 사과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해당 차량은 아파트 주차규정을 어겨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됐으며 27일에는 아파트 등록 차량 스티커가 부착돼 있지 않아서 지하주차장에 진입하지 못했다”며 “규정대로 처리한 것에 대해 사과할 수는 없다”고 맞서고 있다.
주차장 입구 막은 승용차에 부착된 주차위반 스티커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 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었다. 2018.8.29  연합뉴스

▲ 주차장 입구 막은 승용차에 부착된 주차위반 스티커
29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모 아파트단지 정문 인도에 3일째 방치된 50대 여성 주민의 캠리 차량에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돼 있다. 이 여성은 아파트 단지 주차위반 스티커가 부착된 것에 화가 나 자신의 승용차로 지하주차장 진입로를 막아 물의를 빚었다. 2018.8.29
연합뉴스

주민들은 이번 사건이 널리 알려졌는데도 A씨가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불만을 적은 쪽지를 A씨 차에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쪽지에는 ‘갑질 운전자님아 제발 개념 좀’, ‘부끄럽지 않니?’, ‘미친 거 아니니?’ 등의 글이 적혔다.

또 ‘아이들한테 좋은 교육 시키네요’, ‘불법주차 안하무인 감사합니다’ 등 A씨를 비꼬는 글도 있었다.

한 주민은 “이 차량을 구경하려는 외부 사람까지 몰려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물의를 일으켰으면 반성하고 차량을 빼야지 왜 버티고 있는 지 모르겠다”며 혀를 찼다.

다른 주민은 “전날 밤 A씨가 캠리 승용차에서 골프가방만 꺼내 갔다고 다른 주민한테 들었다”며 “정말 양심이 있는 건지 모르겠다”며 한숨을쉬었다.

한편 경찰은 일반교통방해 혐의를 받는 A씨에게 경찰 출석을 통보했다. A씨는 다음 달 초순 출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