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문체부, ‘닐로·숀 사재기 의혹’ 분석업체 선정…결과까진 상당시일 걸릴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닐로(왼쪽)과 숀. . 리메즈엔터테인먼트,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제공

▲ 닐로(왼쪽)과 숀. . 리메즈엔터테인먼트,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닐로와 숀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음원 이용 데이터를 분석할 민간업체 선정을 마쳤다. 그러나 음원 서비스 사업자로부터 자료를 제출받는 데만 한달 이상 걸릴 예정이라 조사 결과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29일 서울신문 취재 결과 가수 닐로와 숀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문체부는 최근 6대 음원 사업자 측, 자료 분석을 맡은 업체 측과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문체부가 음원 사업자에게 요청했던 목록의 범위를 줄이는 것과 함께 로데이터(원자료) 분석의 기술적인 연동 이슈 등이 논의됐다.

문체부와 음원 서비스 업계에 따르면 자료 분석을 할 민간업체가 최종 선정됐고 최근 계약까지 진행됐다. 선정된 업체와 음원 사업자 측, 문체부가 가진 회의에서는 자료의 범위를 재조정하는 논의가 진행됐다.

사업자 측은 문체부가 당초 요구했던 2개월 이상 기간에 대한, 여러 아티스트의 음원 이용 데이터가 너무 방대해 제출하기가 곤란하다며 아티스트 수와 기간을 축소해 다시 요청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개인정보가 포함된 데이터를 넘기는 것이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지 검토해 달라는 요청도 문체부에 전했다. 분석 업체와는 로데이터 분석과 관련한 기술적의 논의가 오갔다.

문체부 관계자는 “(회의에서) 데이터 양이 너무 많아 제출이 어렵다는 의견을 받았고, 이후 목록을 줄이고 개인정보 관련 자문을 구하는 작업을 했다”며 “한달 안으로 자료를 넘겨받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르면 다음달까지 관련 자료를 받고 이후 본격적인 분석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회의에 참석한 다른 관계자는 “처음에 닐로로 시작됐던 조사의 대상이 리메즈엔터테인먼트 전속 가수들로 확대됐고 이후 숀도 조사 대상에 들어왔다”며 “자료가 방대해 일반 PC로는 들여다 보는 것이 불가능하고 자료 수집이 쉽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문체부 조사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음원 차트에서는 논란이 된 가수들의 강세가 여전하다. 숀은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은 최근 지난 23일 발표된 가온차트의 스트리밍종합 차트에서 4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지난 24일 발표된 방탄소년단의 ‘아이돌’(IDOL)과 여러 음원 차트에서 1위를 놓고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

닐로의 ‘지나오다’와 ‘넋두리’ 등도 롱런하고 있다. 최근에는 숀이 피처링에 참여한 오반의 신곡 ‘스물살이 왜이리 능글맞아’가 차트 상위권을 오르내리며 또 다시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4월 리메즈엔터테인먼트 측의 진정서 접수로 시작된 문체부 조사가 속도를 내지 못하는 사이 음원 차트에 대한 대중의 불신은 깊어지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