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치매의 만연/이종락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웃집 아주머니는 3년 전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의 병수발을 드느라 10년은 더 늙었다고 하소연한다. 시어머니는 발병 초기에는 이름이나 단어들을 기억하지 못하더니 나중에는 음식을 먹는 것도 잊고 지냈다고 한다. 돌아가시기 2개월 전부터는 호흡하는 것도 잊어버려 요양병원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지한 채 연명해야만 했다. 가족들을 공포로 몰아넣는 치매 환자들이 매년 늘고 있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 치매 환자 수가 약 70만명으로 만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에 달한다고 한다. 2024년에는 100만명, 2041년에는 200만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치매환자가 느는 가운데 전두환(87) 전 대통령이 치매 중 가장 빈번한 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을 앓고 있다고 가족들이 밝혔다. 이런 이유를 내세워 그제 광주지법에서 열린 5·18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재판부는 “알츠하이머를 2013년 전후로 앓았다고 하는데, 회고록은 2017년 4월에 출간한 것은 모순이 아니냐”며 10월 1일 전 전 대통령의 출석을 거듭 요구했다. 전 전 대통령이 법정 불출석 이유로 우리 사회에 만연한 치매(알츠하이머)를 들고 나온 것은 뭔가 석연찮고 찜찜한 점이 적지 않다. 재판을 회피하려고 핑계를 댄 것은 아니길 바랄 뿐이다.

2018-08-29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