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28세… 우리는 女하키 ‘우생순’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표팀 참가 10개국 중 평균 나이 최고…은퇴 후 복귀 김영란 “도쿄 진출권 목표”
김영란 하키 선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란 하키 선수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목표는 대회 2연패다. 금메달을 목에 걸어서 최정상 자리에 오르는 동시에 2020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 진출권을 얻기 위해서다.

그런데 막상 출전권을 딴다 해도 지금 선수들의 상당수는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다. 나이가 많아 은퇴를 앞뒀기 때문이다. 한국 여자 하키 대표팀의 평균 연령은 28세로 이번 대회 여자 하키에 참가한 10개국 중 가장 많다.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태국은 21세에 불과하다. 중국(22세)에는 30대 선수가 단 한 명도 없다. 한국은 18명 중 8명이 서른을 넘겼다.

그럼에도 한국은 ‘언니’들의 노련한 플레이를 앞세워 예선 B조 2위(3승1패)로 준결승에 올랐다. 체력이 문제였지만 상대에 따라 강약을 조절하며 잘 버텨냈다. 영양제를 한 움큼 먹고 서둘러 잠을 청해도 20대 선수들에 비해 회복이 느리지만 없는 힘을 짜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심정이다.

‘맏언니’이자 주장인 김영란(33)은 은퇴 뒤 고등학교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다가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김영란은 “이번이 선수 인생의 마지막 대회다. 올림픽 직행 티켓을 따내는 게 언니들이 해주는 가장 좋은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국 여자 하키는 빈약한 저변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9번의 아시안게임에서 8개의 메달(금5·은3)을 따냈다. 일본과의 준결승 경기는 29일 오후 7시 30분에 열린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29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