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 한 공부 덕에 삶 업그레이드됐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0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세 소방공무원 ‘석사’ 김분순씨
구급법 강사로 효율적 교수법 관심
한양사이버대학원서 교육공학 전공


“공부를 해 보니 소화기 사용법을 가르치는 것도 다 요령이 있더라고요.”
최근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열린 한양사이버대 학위 수여식에서 김종량(왼쪽) 이사장이 소방공무원인 김분순씨에게 석사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한양사이버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근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열린 한양사이버대 학위 수여식에서 김종량(왼쪽) 이사장이 소방공무원인 김분순씨에게 석사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한양사이버대 제공

최근 서울 한양사이버대 졸업식에서 석사모를 쓴 23년차 소방공무원 김분순(50·여)씨는 “늦은 나이에 다시 책을 펴 보니 배우는 것만큼 재밌는 게 없더라”고 말했다. 그는 재학기간 동안 봉사 활동까지 한 점을 인정받아 교육공학 석사 학위와 함께 ‘사랑의 실천상’도 받았다. 김씨는 “늦게 한 공부 덕에 삶이 업그레이드된 것 같다”고 웃었다.

김씨가 인생에서 처음 결심한 큰 도전은 전직이었다. 대학 졸업 뒤 간호사로 일하다가 1996년 소방공무원이 됐다. 그는 “병원에서 6년간 일했는데 현장에서 초동대처가 잘 안 돼 사망하는 응급환자를 여러 번 봤다”면서 “구급 활동의 중요성을 느껴 직장을 옮기기로 결심했다”고 돌이켰다.

구급대원으로 일하던 김씨는 2003년 강사로 변신했다. 학교와 공공기관 등을 돌며 응급처치와 심폐소생술, 재난 대피 요령 등을 가르쳤다. 그럴수록 ‘어떻게 가르치면 교육생들이 내용을 스펀지처럼 흡수하게 할까” 하는 고민도 커졌다.

고심 끝에 그는 인생에서 두 번째 큰 도전인 사이버대학원 진학을 선택했다. 그는 “늘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회사도 다니고, 가정도 챙겨야 하다 보니 일반대학원 진학은 엄두가 나지 않았다”면서 “사이버대는 스마트폰이나 PC로 동영상 강의를 들을 수 있어 제격이었다”고 말했다. 교육공학을 전공한 그는 대학에서 배운 다채로운 이론을 소방 교육 프로그램을 짤 때 적용해 보려는 목표가 생겼다.

한양사이버대 졸업식에서는 김씨 외에 여행사업을 하는 다문화가정 가장과 음식점을 운영하는 탈북민 등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학사·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 대학 관계자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말이 유행하는데 직장과 가정 일을 하면서 공부의 끈을 놓지 않는 사이버대 학생들은 소확성(소소하지만 확실한 성공)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8-29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