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학교, 일반교과, 일부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수시모집을 통해 전체 모집인원의 74%인 1876명을 선발한다. 일반학생(교과)전형 일부 모집단위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완화된 것이 특징이다. 사물인터넷학과, 스마트자동차학과가 국어·수학·영어·탐구 중 우수 2개 과목 합 8 이내에서 9 이내로 바뀌었다.
이상명 순천향대 입학처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명 순천향대 입학처장

전형비율도 달라졌다.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2018학년도까지는 1단계 서류평가 100%(3배수)와 2단계 확인면접 100%로 선발했지만 2019학년도부터는 1단계에서 서류평가 100%(3배수),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70%+면접 30%로 뽑는다. 또 일반학생(실기)전형에서 스포츠과학과와 사회체육학과가 수시모집에서 학생부교과 30%+실기고사 70%, 정시모집에서 수능 30%+실기 70%로 선발하면서 전년도에 비해 학생부교과와 수능 성적의 반영 비율을 높였다.

정시모집의 모집군도 바뀌었다. 나군에서 다군으로 5개 모집단위(경찰행정학과, 환경보건학과, 정보통신학과, 전자공학과, 나노화학공학과), 다군에서 나군으로 2개 모집단위(영미학과, 보건행정학과)를 변경했다.

학생부위주(종합)전형에서 제출해야 하는 자기소개서는 작년까지 ‘지원 동기와 학업계획’을 적어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그 질문이 빠졌다. 이상명 순천향대 입학처장은 “활동이나 수상 실적을 단순하게 나열하는 것은 학교생활기록부의 반복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활동의 동기, 구체적인 내용, 배우고 느낀 점 등 학생부에 없는 내용을 솔직하게 적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ipsi.sch.ac.kr) 또는 전화 (041)530-4945.

2018-08-29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