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심환 먹고 ‘오! 캐롤’ 첫 무대… 관객 반응에 당황”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테랑 방송인 주병진 뮤지컬 도전
“방송과 다르게 배우들과 호흡 중요
이제는 조금 숨 쉴 정도로 적응됐다”
MC ‘허비’역… 디큐브아트센터 공연
뮤지컬 ‘오! 캐롤’ 무대에 선 방송인 주병진. 그는 지난 26일 주인공 ‘허비’ 역으로 처음 뮤지컬 무대에 도전했다. 쇼미디어그룹 제공

▲ 뮤지컬 ‘오! 캐롤’ 무대에 선 방송인 주병진. 그는 지난 26일 주인공 ‘허비’ 역으로 처음 뮤지컬 무대에 도전했다. 쇼미디어그룹 제공

“처음에는 무대 밖에 119구급대 대기 시키라고 했어요. 노래 부르다 비틀거리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하라고 했죠.”
뮤지컬 ‘오! 캐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뮤지컬 ‘오! 캐롤’

뮤지컬 ‘오! 캐롤’에 도전하는 방송인 주병진(58)은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첫 공연에 오른 소감을 말했다.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28일 열린 언론 인터뷰에서 그는 “지난 26일 첫 무대 오르기 전에 청심환을 먹었다”며 “아직 수정 보완할 게 많다”고 ‘뮤지컬 도전기’를 전했다.

‘오! 캐롤’은 가수 닐 세다카의 인기곡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로, 리조트에서 벌어지는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주병진은 리조트 쇼의 MC ‘허비’ 역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방송에서는 잔뼈가 굵은 베테랑이지만, 뮤지컬 무대에서는 신인이나 다름없는 주병진은 방송과 뮤지컬은 전혀 다른 차원의 세계라고 혀를 내둘렀다. 그가 느낀 방송과 뮤지컬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관객의 ‘반응 속도’였다. 코미디에서는 무대 위의 배우가 관객을 쥐락펴락할 수 있지만, 뮤지컬에선 작품 전체를 바라보는 관객의 반응을 배우 혼자서 이끌어 낼 수 없었다는 것이다. 주병진은 “첫 공연 때 제가 오랜 세월 봐 왔던 관객과 다른 반응이 나와서 당황했다”면서 “너무 당황해서 ‘왜 반응이 없지, 여기가 절간인가’라는 생각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두 번째 공연 때는 관객을 바라보고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저 혼자 잘하면 되고 제 개인기로 특색 있게 하면 되지만, 뮤지컬은 배우들과의 호흡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종합예술로서의 뮤지컬이 가진 무게감도 느꼈다. 그는 “노래, 연기, 춤을 동시에 하고 상대와 호흡을 맞추고…, 이 모든 것을 복합적으로 해야 하니 혼란스러웠다”며 “이 가사가 1절인지, 2절인지, 내가 서 있는 위치가 맞는지 등 초기에는 적응하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조금 숨 쉴 정도로 적응됐다”고도 했다.

뮤지컬 출연을 결심한 이유는 도전할 수 있는 새로운 목표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처음에는 두렵고 고통스러웠지만, ‘맞아, 이런 것을 느끼려고 도전하지 않았느냐’고 마음을 다잡았다”며 “도전할 목표가 있으니 행복하고, 또 이를 극복하면 또 다른 행복이 있을 것이라고 봤다”고 했다.

그는 30여년 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을 처음 봤다. ‘캣츠’, ‘미스 사이공’ 등을 보며 뮤지컬의 매력을 느꼈고, 그 무대를 마음 한편에 간직하고 있었다. 하지만 직접 뮤지컬에 도전하리라고는 그 당시에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주병진은 이날 언론과의 인터뷰 내내 달변으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주병진의 연기를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다른 분들이 연기를 워낙 잘하니 꼭 제 공연은 안 봐도 된다”며 “어느 공연을 봐도 허비의 ‘한’이 스며든 연기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공연은 오는 10월 2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2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