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 고객 기억… 대화하며 농담, ‘인공지능 로봇’ 유통업계 화두로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븐일레븐, 핸드페이 로봇 결제 시연
주 52시간 근무·인건비 상승 타개 모색
이마트도 오늘부터 ‘페퍼’ 2차 서비스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세븐일레븐의 핸드페이 탑재 AI 결제 로봇 ‘브니’ 시연회에서 한 고객이 브니의 왼손에 손바닥을 마주 대고 핸드페이로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세븐일레븐의 핸드페이 탑재 AI 결제 로봇 ‘브니’ 시연회에서 한 고객이 브니의 왼손에 손바닥을 마주 대고 핸드페이로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브니야, 너는 좋아하는 음식이 뭐니?”

“저는 북극곰이라 곰국 빼고는 다 좋아해요. 하하하.”

28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세븐일레븐의 세계 최초로 핸드페이(정맥 결제 시스템)를 탑재한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 시연회에서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이사가 말을 걸자 브니가 농담을 던지며 웃었다. 정 대표가 생수의 바코드를 인식하고 브니의 배에 부착된 화면을 통해 핸드페이 결제를 선택한 뒤,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고 브니의 왼손에 손바닥을 갖다 대자 곧바로 결제가 완료됐다.

유통업계에서 ‘인공지능 로봇’이 화두다. 주 52시간 근무제와 인건비 상승 등이 맞물리면서 업계에서 저마다 무인화 작업을 위한 디지털 혁신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다. 이날 처음 공개된 브니는 인공지능(AI) 커뮤니케이션, 안면인식, 이미지·모션 센싱, 감정 표현, 스마트 결제 솔루션, 판매정보관리(POS) 시스템, 자가진단 체크 기능 등 7가지 핵심 기술을 갖췄다. 브니는 AI 학습 기반의 ‘문자음성자동변환’(TTS) 기능을 활용해 자기 소개, 상품 안내, 일상 대화 등 1000가지 상황별 시나리오에 대한 자연스러운 음성 대화가 가능하다. 또 고객과 대화를 할 때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눈이 하트가 되는 등 7가지 3D 감정 표현 기능도 탑재했다. 핸드페이와 신용카드, 현금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통해 결제하는 것은 물론 전반적인 이상 유무를 자체적으로 체크해 관리자에게 알려 주는 등 점포 관리 기능도 담았다. 정 대표는 “브니는 점포 업무뿐 아니라 단골고객을 기억하고 접객을 하는 등 감성적인 부분까지 아우를 수 있는 진화된 형태의 무인점포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이마트도 29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일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의 2차 시연 서비스에 나선다.

앞서 지난 5월 1차 시연 서비스 당시 자주 묻는 질문에 답하거나 상품 로고를 인식해 정보를 제공하는 쇼핑 도우미 역할에 그쳤던 페퍼는 이번에 자율주행과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서비스 등이 추가돼 보다 적극적으로 고객에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서성이는 고객이 있으면 먼저 다가가 어떤 요리를 하고 싶은지 질문을 건네고 필요한 상품이 있는 곳으로 동행하는 에스코트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8-2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