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만취운전 교통사고… 동승 뮤지컬 배우 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갓길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 들이받아
혈중알코올 농도 면허취소 수준 0.104%
운전자 등 3명 부상… 朴 “비통하고 죄송”
배우 박해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우 박해미.
연합뉴스

배우 박해미(54)씨의 남편이 음주교통사고를 내 함께 타고 있던 20, 30대 뮤지컬 배우 2명이 숨지고 자신을 포함한 3명이 다쳤다.

28일 경기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1시 13분쯤 강변북로 구리 토평나들목 남양주 방면 도로에서 박씨의 남편 황민(45·공연기획자)씨가 몰던 승용차가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 왼쪽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뮤지컬 배우 B(20·여)씨가 현장에서 숨지고 C(33)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숨졌다. 또 황씨를 비롯한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숨지거나 다친 배우들은 박씨가 운영 중인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으로 알려졌다. 사고 소식을 접한 박씨는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언론에 비통한 심정을 밝혔다. 그는 “세상을 떠난 두 배우는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이다. 두렵고 죄송하고 가슴이 찢어진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사죄할 수 있을지 상상하기도 힘들다”면서 “경찰 조사는 물론 장례식,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서 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이날 서울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새 뮤지컬 ‘오! 캐롤’ 프레스콜 참석을 취소했다. 공연 관계자는 “이날 진행되는 프레스콜에 박씨는 불참하며 이후 일정도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8-08-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