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10만명에 여행 경비 20만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29 0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체육관광
문화누리카드 1인당 7만→8만원으로
예술인 1000명에 창작준비금 300만원


지난해보다 10% 넘게 대폭 증액된 문화체육관광부 내년도 예산안은 국민의 여가 환경 조성에 역점을 뒀다.

28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19년 문체부 예산은 5조 8309억원이다. 지난해보다 5731억원(10.9%) 늘었다. 문체부는 ‘내 삶의 플러스 2019 활력예산’을 표방하는 정부가 여가의 핵심 분야인 문화·체육·관광에 관심과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했다.

부문별로는 문화예술 부문에 1조 8041억원이 편성돼 가장 많은 비중(30.9%)을 차지했다. 체육 부문에 1조 4394억원(24.7%), 관광 부문에 1조 4302억원(24.5%)이 편성됐고, 콘텐츠 부문(8270억원·14.2%)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2만명이었던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은 내년 10만명 규모로 확대된다. 근로자가 여행자금 2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과 정부가 10만원씩 지원하는 정책이다. 첫 시행한 올해 모집 인원보다 5배 넘는 지원자가 몰린 바 있다. 관련 예산은 25억원에서 105억원으로 4배 이상 늘어난다.

경제적 소외계층에게 발급되는 ‘문화누리카드’의 1인당 지원금은 연간 7만원에서 8만원으로 인상된다. 수혜자는 166만명으로 2만명 늘어난다. 예술인 1인당 연간 300만원을 지원하는 ‘창작준비금’ 지원 대상은 올해보다 1000명 늘어난 5500명으로 확대되고, ‘예술인 생활안정자금융자’ 제도도 가동된다.

체육 분야에서는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 수준에서 보급되는 국민체육센터를 어린이 놀이공간, 어르신 체육공간, 수영장 등으로 구성된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로 확대한다. 만 5~18세 저소득층 유·청소년에게 월 8만원 범위에서 수강료를 지원하는 ‘스포츠강좌 이용권’ 지원 대상은 4만 3750명에서 내년 4만 8000명으로 확대된다.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문화콘텐츠펀드’ 국고 출자액을 750억원으로 39% 늘리고, 문화산업 완성보증 출연금은 200억원으로 2배 확대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29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