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환경장관 생방송 인터뷰 중 “정부에서 외톨이, 물러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 생방송 인터뷰 도중 갑자기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니콜랏 위로(오른쪽) 프랑스 환경부 장관과 그를 입각시킨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AFP 자료사진

▲ 라디오 생방송 인터뷰 도중 갑자기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니콜랏 위로(오른쪽) 프랑스 환경부 장관과 그를 입각시킨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AFP 자료사진

“정부에서 난 혼자인 것 같다. 지금 내 인생의 가장 어려운 결정을 해야 할 것 같다. 난 정부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니콜라스 위로 프랑스 환경부 장관이 28일 라디오 생방송 인터뷰 도중 사임하겠다고 밝혀 모든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도 깜짝 놀라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TV 모험 프로그램의 진행자 출신이면서 환경운동가인 위로 장관은 기후변화를 비롯한 여러 환경적인 위협들을 설명하려는 시도가 여러 차례 좌절돼 낙담했다는 것을 사임의 이유로 밝혔다. 그는 정부에서 고립된 것처럼 느껴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리고 즉석에서 결심해 아내도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위로 장관은 또 마크롱 대통령이나 에두아르드 필리페 총리에게 자신의 결정을 통보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는데 그는 둘이 자신을 설득해 주저앉히려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위로 장관은 프랑스에서 유명한 인물이며 취재진은 그의 사임이 그렇잖아도 지지율이 바닥을 헤매는 마크롱 대통령에게 상당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크 시라크, 니콜라스 사르코지,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들의 잇따른 입각 제의를 마다했던 그는 마크롱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벤야민 그리보 정부 대변인은 BFM 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위로 장관의 사임에 유감을 표하며 “첫 해 많은 성공을 거둔 이때 그가 물러나겠다고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사냥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물러났다. 그는 로비스트의 파워를 실감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또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데 “미미한 조� 굘勇� 이뤄진 데 대해 좌절했다며 “이런 주제가 늘 우선권 리스트의 맨밑에 처박힌 것이 사실”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자신의 사임이 일종의 경고음으로 들리길 희망한다며 “내 행동이 물러나는 행동이 아니라 앞으로 나아가는 행위로 읽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