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 좌절…일본에 1-2 석패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민아 ‘연결되라!’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이민아가 일본 사카구치 모에노의 수비를 뚫고 크로스를 시도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민아 ‘연결되라!’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이민아가 일본 사카구치 모에노의 수비를 뚫고 크로스를 시도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해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28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글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준결승에서 뼈아픈 자책골을 내준 끝에 1-2로 졌다.

우리나라는 2002년 부산 대회부터 5회 연속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그쳤다. 우리나라는 2010년 광저우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낸 것이 역대 여자축구 아시안게임 최고 성적이다.

우리 대표팀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이민아 ‘선주 언니 울지마’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한국의 이민아가 눈물을 흘리며 나가는 임선주를 위로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민아 ‘선주 언니 울지마’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1대2로 패한 한국의 이민아가 눈물을 흘리며 나가는 임선주를 위로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