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벗어”…황희찬, 형들이 양보한 PK 성공 후 과한 세리머니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17: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승리로 이끈 골을 넣은 황희찬이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18. 8. 2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승리로 이끈 골을 넣은 황희찬이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2018. 8. 27.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김학범호의 공격수 황희찬(22·잘츠부르크)이 페널티킥으로 넣은 자신의 대회 두 번째 골에 과한 세리머니를 했다가 심판의 옐로카드를 받았다.

황희찬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결승 페널티킥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페널티킥은 사실 내가 차려고 했는데 희찬이가 자신감 있는 표정을 보여줬다. 이번 대회를 많이 힘들었던 것을 생각해 차게 했다”고 말했고, 황의조 역시 “희찬이가 차겠다고 했다. 이번 골로 희찬이가 좀 더 자신감을 갖고 더 많은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고 힘을 불어넣었다.

이번 대회 내내 뜬금없는 사포기술, 떨어지는 골결정력 등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플레이를 보였던 황희찬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준비한 세리머니가 있다는 듯 손을 입으로 가져간 후 조용히 하라는 뜻이 담긴 제스처를 취하고 상의를 벗고 카메라를 향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등번호 쪽을 보였다.

황의조가 얻은 페널티킥을 아슬아슬한 슈팅으로 성공시킨 황희찬의 세리머니에 심판은 옐로카드를 들었다.

이를 본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아직 끝난 게 아니다. 빨리 옷을 입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고 유튜브 채널 ‘꽁병지TV’를 진행하던 김병지와 송종국 역시 당황해하는 반응을 보였다.

김병지는 “벗지 마! 벗지 마!”라고 소리쳤고 송종국은 “왜 벗어, 저걸. 경고까지 먹어가면서”라고 지적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