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금메달 따도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 경기가 열린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대한민국 김우진이 금메달을 확정한 뒤 이우석을 바라보지 못하고 있다. 2018. 8. 2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 경기가 열린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대한민국 김우진이 금메달을 확정한 뒤 이우석을 바라보지 못하고 있다. 2018. 8. 2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결승 경기가 열린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경기장에서 대한민국 김우진이 금메달을 확정한 뒤 이우석을 바라보지 못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