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음주운전 교통사고…소속 배우 2명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변북로에서 뮤지컬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모씨(45)가 만취 상태에서 뮤지컬배우들을 태우고 운전하다 사고가 나 배우 2명이 숨지는 등 5명의 사상자를 냈다.

27일 오후 11시13분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황씨가 몰던 크라이슬러 승용차가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경찰은 황씨가 차선변경을 하던 중 화물차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한 5명 중 박씨의 공연단체 소속 배우 A씨(20·여)와 B씨(33)가 숨지고, 황씨 자신을 포함해 배우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받고 있다.

사고 발생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04%로 나왔고, 경찰은 황씨가 음주운전 사고를 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씨는 박해미의 남편이자 뮤지컬 관계자로 가족이 출연하는 방송프로그램에 나와 얼굴을 알렸다. 사고 차량에 박해미는 탑승하지 않았으며, 박해미는 이날 예정된 뮤지컬 ‘오!캐롤’의 프레스콜에 불참을 알렸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