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고국 사랑하지만 4강에서 멈추지 않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호하는 박항서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과 시리아의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연장 후반 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환호하는 박항서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베트남과과 시리아의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연장 후반 골이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베트남 영웅’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4강에 진출했다. 박 감독은 고국인 한국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연장 후반 3분 응우옌 반 또안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이겼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오늘 또 한걸음 딛는 데 성공했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여기서 제가 감독을 하고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베트남 4강, 결승골 주인공 끌어안는 박항서 감독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1-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이날 연장 후반 결승골을 넣은 응우옌 반 토안과 포옹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베트남 4강, 결승골 주인공 끌어안는 박항서 감독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베트남과 시리아의 경기. 연장 승부 끝에 1-0으로 승리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이날 연장 후반 결승골을 넣은 응우옌 반 토안과 포옹하고 있다. 2018.8.28
연합뉴스

4강에서 한국을 만난 것에 대해 박 감독은 “제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조국을 너무 사랑한다”며 “하지만 현재는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다. 감독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쓴 비결에 대해 박 감독은 “특별한 건 없고, 항상 ‘내가 아닌 우리’라고 강조하고 있다.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세로 선수들이 잘 따라준 결과”라고 말했다.

‘2002년 한국 대표팀의 코치로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뤘을 때와 오늘 베트남의 아시안게임 첫 4강을 비교해 설명해달라’는 질문에 박 감독은 한국과의 준결승 대결 승리 의지를 에둘러 드러냈다.
‘박항서 매직’에 열광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27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하자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현지 축구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 신화를 만든 박항서의 매직이 이번에도 통하자 베트남 전역에서 수백만 명이 거리로 뛰쳐나와 열광했다. 2018.8.28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항서 매직’에 열광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27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시리아를 꺾고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성공하자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현지 축구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 신화를 만든 박항서의 매직이 이번에도 통하자 베트남 전역에서 수백만 명이 거리로 뛰쳐나와 열광했다. 2018.8.28
AFP 연합뉴스

“2002년엔 코치였지만, 지금은 감독”이라며 “그땐 4강에서 멈췄지만, 이번엔 4강에서 멈추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