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랑 자카르타] e스포츠 데뷔전 ‘열정과 냉정 사이’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꿀잼에도 티켓 비싸 빈자리 많아
“게임이 스포츠냐” 반감 ‘넘어야 할 산’
젊은층 열광…파리올림픽 진입 청신호


‘e스포츠가 올림픽 종목이 될 수 있을까.’

그 가능성을 내다보게 하는 첫걸음이 지난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마하카 스퀘어에서 시작됐다. e스포츠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의 시범 종목으로서 종합스포츠 대회에 처음 합류했다. ‘게임이 무슨 스포츠냐’는 반감을 딛고 전통적 스포츠들의 축제에 함께한 것이다.

현장은 굉장한 열기를 뿜어냈다. 아시안게임이 열리고 있는 자카르타의 여느 스포츠 경기장과 다르지 않았다. 대형 스크린에서 멋진 플레이가 펼쳐질 때마다 영어로 상황을 중계하는 장내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커졌다. 중화권이 강세를 보이는 종목답게 관중석 중 대부분을 차지한 중국팬들은 때때로 ‘차이나’ 혹은 ‘짜요’(파이팅)를 외치며 열광했다. 에어컨 덕에 장내는 서늘했지만 선수들의 이마에는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혔다. 쉬는 시간마다 관중들이 스마트폰으로 직접 e스포츠를 즐기며 시간을 때우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여느 e스포츠 경기장과 비슷한 듯 보이기도 했지만 한켠에 국기 게양대가 있는 것이 큰 차이를 만들어 냈다. 시범종목이긴 하지만 엄연히 금·은·동의 주인도 가린다. 선수들이 입은 유니폼에도 각자의 국기가 그려져 있었다. 열기에 뜨거움을 더하는 힘이기도 했다.

다만 곳곳에 빈자리가 많은 것은 아쉬웠다. 중국인들은 많았으나 정작 인도네시아 관중들은 찾아보기가 쉽지 않았다. 관중석에 있던 수치 마이딘나(24·인도네시아)는 “경기 자체는 매우 즐겁지만 티켓이 비싼 편이다. 22만 루피아(약 1만 7000원)를 내야 하는데 인도네시아에서는 부담스러운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종합스포츠대회 데뷔 무대를 잘 치러야 e스포츠의 2024 파리올림픽 진입도 탄력을 받게 된다. 훠치강 아시아e스포츠연맹 회장은 이날 “역사적 순간이다. 올림픽 종목에 합류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목표점을 분명히 했다. 젊은층을 유입시키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e스포츠의 합류에 긍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기대와 우려’ 속에 출발한 e스포츠가 어디로 향하게 될지 누구보다 ‘관련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고 한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2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