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식 인증 서비스 ‘뱅크사인’ 은행권서 첫발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은행에 적용… 새달 PC로 확대
블록체인 방식의 은행권 공동 인증서비스인 ‘뱅크사인’이 27일 출시됐다. 공인인증서의 독점 시대가 막을 내렸지만 뱅크사인이 인증 시장을 얼마나 파고들 수 있을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인증 절차가 번거로운 데다 아직 15개 은행에서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연합회는 이날 모바일 은행부터 뱅크사인을 도입하고 오는 9월 말부터는 PC로 이용 범위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뱅크사인은 각 은행이 블록체인 거래 내역을 분산·보관해 보안성이 높고, 하나의 인증서로 여러 은행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유효기간도 3년으로 기존 공인인증서(1년)보다 길다. 공인인증서는 금융결제원 등 지정된 인증기관이 운영하고 은행은 발급만 맡아 왔다. 뱅크사인에 대한 이용 신청은 개별 은행으로 해야 한다. 애플리케이션(앱)을 따로 설치하고, 이용 신청 등은 은행 앱에서 하는 방식이어서 다소 번거롭다는 점이 흠으로 지적된다. 이날 일부 이용자들은 “뱅크사인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문의해 혼선을 빚기도 했다.

또 산업·씨티·카카오뱅크 등 3개 은행에서는 뱅크사인을 이용할 수 없다. 산업은행은 차세대 시스템을 도입하고 2019년 5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지만 나머지 두 은행은 기존 인증 방식으로 ‘충분하다’고 판단해 계획이 없는 상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컨소시엄에는 참여했지만 자체 인증 시스템을 갖춰 현재는 도입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기존 공인인증서도 계속 사용할 수 있어 사용자들이 얼마나 뱅크사인으로 옮겨 갈지는 미지수다. 정부와 공공기관, 유관기관 등 사이트에서 폭넓게 쓰였던 기존 공인인증서와 달리 뱅크사인으로 올해 국세청 연말정산을 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은행연합회는 “서비스를 안정화하고 사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8-2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