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한국인 또 총격사망… 올해만 3번째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부 체류 20대 남성 8발 총상 입어, 용의자는 현지인… “다툼 있었던 듯”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총격으로 숨지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올 들어 벌써 세 번째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오후 필리핀 세부의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우리 국민인 20대 남성 1명이 권총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피해자 A(25)씨는 머리와 가슴, 손 등에 8발의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 관광객 신분은 아니었고 지난해 5월 필리핀에 입국해 장기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총성을 듣고 시신을 발견한 모텔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A씨와 알고 지내던 필리핀인 1명이 사건 발생 전 복도에 함께 있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의 증언에 따라 사건 직후 사라진 현지인을 유력 용의자로 보고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청부살인 가능성은 극히 드물다”며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근래 들어 필리핀에서는 한국인 대상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마닐라 주택가에서 한국인 1명이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고 7월에도 한국인 관광객이 총격을 받아 다쳤다. 앞서 2월에는 세부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40대 한국인이 운전 중 오토바이를 탄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필리핀에서 총기 등에 의해 살해된 한국인은 2012년 이후 53명에 이른다. 외교부에 따르면 세부 지역에서만 지난 2월 이후 총기에 의한 사망자가 112명 발생하는 등 안전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8-2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