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무산되자 불똥 튄 남북연락사무소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주 개소식 새달로 미뤄질 듯…北노동신문, 중·미관계 악화 집중 조명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취소에 따라 이달 중 개소를 목표로 추진해 온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가 다음달로 미뤄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가 영향이 없을 수 없는 만큼 정세 변화에 대한 북측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취소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시기에 영향을 주느냐’는 질문에 “영향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연락사무소 개설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남북 정상회담 등 순조로운 일정 속에서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새로운 상황이 발생했으니 그에 맞춰서 다시 한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정부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북측과 같이 상의해야 되는 문제”라며 “북측이 상황 변화, 정세 변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해서 공식적인 논의가 아직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것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은 다음달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남북 당국자가 24시간 상주하는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성지역 설치는 지난 4·27 판문점선언의 주요 합의사항이다. 남북은 지난 6월 고위급회담에서 가까운 시일 안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공업지구에 개설하기로 합의하고 이달 중 개소를 목표로 시설 개보수와 구성·운영에 관한 협의 등을 진행해 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남북 간에 연락사무소 관련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가 사실상 타결됐고 합의서 서명 등 행정적인 절차가 남아 있다”며 “8월 중에 개소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를 해 왔고 현재 남북 간에 개소 일정 등 협의가 진행 중이다. 8월이 얼마 안 남았으니까 좀더 상황을 두고 봐야겠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긴 안목에서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하면서 남북·북미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대북제재의 목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미국과도 긴밀한 협의 하에 연락사무소 개소를 추진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더욱 심각하게 번져지는 중·미관계’라는 정세 해설을 통해 미국과 중국의 최근 마찰 상황을 집중 조명했다. 미·중 간 대립 심화에 대한 북측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미·중 갈등 상황에 대해 북한도 주시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8-2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