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1~4학년 오후 3시 하교”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출산위 ‘더 놀이학교‘ 제안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맞벌이 부부 등의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해 초등학교 1~4학년생의 휴식·놀이시간을 늘려 현재 오후 1~2시인 하교시간을 3시로 늦추는 방안을 제안했다. 시범 사업을 거쳐 2024년 도입하는 게 목표다. 그러나 교사들이 “업무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해 도입 과정에 마찰이 예상된다.

●휴식·놀이 늘려 ‘돌봄 공백’ 해소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28일 국회에서 ‘초등교육 변화 필요성과 쟁점’ 포럼을 갖고 이런 내용을 담은 ‘더 놀이학교’ 구상을 밝힌다. 더 놀이학교는 학습량은 그대로 두는 대신 휴식 시간과 놀이 시간을 최대한 보장해 학교에 머무르는 시간을 늘리는 방식이다. 부모의 돌봄 공백을 해소하는 한편 과도한 사교육을 줄이고 저학년인 초등학교 1~4학년생에게 충분한 휴식 시간을 보장한다는 목표다. 현재 초등학교 1·2학년은 오후 1시, 3·4학년은 오후 2시면 집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맞벌이 가정은 이른바 ‘학원 뺑뺑이’로 불리는 사교육 참여가 필수다. 5·6학년은 보통 오후 3시에 하교한다.

●교육계 “업무 부담” 반발… 논란 예상

강원도교육청은 이미 지난 3월 ‘놀이밥 100분, 3시 하교’라는 제도를 도입했다. 1교시 전 30분의 놀이 시간을 주고 학습 뒤 각 휴식 시간 10분, 점심시간 30분을 연장해 휴식 시간을 최대한 보장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계가 업무 부담을 이유로 강력 반발해 논란이 예상된다. 홍소영 서울 고덕초 교사는 “하교 시간을 늘리면 교원의 수업연구와 준비 시간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부모가 일찍 퇴근해 정서적 교감을 늘릴 수 있는 제도 마련이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창준 저출산위 기획조정관은 “학생수가 줄어도 교원 정원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어 교육 환경이 근본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8-28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