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한국인 또 총격 사망…이번엔 현지체류 20대 남성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또 총격을 받아 숨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26일 오후 6시 17분께(현지시간) 필리핀 세부시 소재 프린스코트 모텔 2층 복도에서 우리 국민 20대 남성이 권총을 맞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피해자는 머리·가슴·손 등에 8발의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숨졌다.

피해자는 관광객 신분은 아니었고, 일정 기간 현지 체류 중인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수사 당국은 해당 모텔의 경비원이 사건을 최초 신고한 직후 목격자를 확보했으며 필리핀인 1명을 유력 용의자로 특정하고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사건 발생 이유와 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세부 총영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 및 코리안 데스크(한인사건 전담 경찰관)에 파견 근무 중인 한국인 경찰관을 사건 현장에 파견해 필리핀 수사 당국과 긴밀히 공조하는 한편 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내 체류 중인 피해자 가족에 연락해 신속한 필리핀 입국 및 국내로의 시신 운구 준비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필리핀에서 한국인 대상 범죄가 이어져 교민사회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지난 5월 16일 필리핀 마닐라시 칼로오칸 주택가에서 한국인 1명이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고, 7월 15일에도 한국인 관광객이 총격을 받아 부상하기도 했다.

필리핀에서 총기 등에 의해 살해된 한국인은 확인된 사례만 2012년 6명, 2013년 12명, 2014년 10명, 2015년 11명, 2016년 9명, 작년 2명 등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