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네 모녀, 빚더미 40대 가장이 살해…“죽고 싶다” 눈물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과수 부검 결과 숨진 4명 모두 목졸림 흔적…차분하게 범행 자백
지난 25일 충북 옥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네 모녀는 빚에 허덕이던 40대 가장에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네 모녀 숨진 아파트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 네 모녀 숨진 아파트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옥천경찰서는 27일 숨진 네 모녀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4명 모두 경부 압박(목졸림)으로 인해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1시 53분께 충북 옥천의 A씨(42)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부인 B씨(39)씨는 안방 침대에서, 10살·9살·7살인 세 딸은 작은 방에서 이불을 덮고 누워있는 상태였다. 안방 바닥에는 A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B씨 목에 손으로 조른 압박흔이 있는 점 등에 미뤄 A씨가 일가족을 살해한 뒤 자살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병원에서 치료받던 A씨를 체포한 경찰은 “빚에 못 이겨 가족을 죽이고 나도 죽으려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비교적 차분하게 범행 동기와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그러나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 녹화실로 들어서기 전 “죽고 싶다”며 고개를 숙인 채 흐느껴 울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검도관을 운영하는 A씨는 사채에 손을 댈 만큼 빚에 쪼들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사는 아파트는 제2금융권 등으로부터 매매가를 웃도는 2억5천만원의 근저당이 설정돼 있다.

최근에는 제자인 대학생 관원 명의로 대출받을 받았다가 이 사실이 알려져 해당 관원 부모 등과 심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옥천읍 내 한 약국에서 수면제를 구입한 사실도 확인했다. 따라서 그가 계획적으로 부인과 아이들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살해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