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사의설은 확대해석…책임 회피할 생각은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9: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불거진 사의설에 대해 ‘확대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발언하는 김현미 국통부 장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2018.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김현미 국통부 장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2018.8.27 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국회 예결위와 기재위 답변 등에서 어려운 고용상황과 관련해 제가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라고 여러 차례 이야기했다”며 “이 이야기를 확대해석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회 답변 ‘등’이라고 말한 것은 당·정·청이나 장관들과의 회의에서도 발언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책임을 지는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고용과 소득분배 문제는 경제사령탑인 제 책임이고 언제든 회피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몇 달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갈등설에 휘말려 왔으며 최근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을 강조한 장 실장의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나름의 의미가 있는 것 같고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오해에 관해 설명하기 위해 만든 자리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결정을 앞두고 금리에 대한 질문에는 답변을 아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