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성학대 5년전 인지’ 주장에 “한마디도 안할 것” 확인거부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9: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자신이 과거에 한 추기경의 성학대 의혹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주장에 관해 확인을 거부해 이 주장을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아일랜드 녹 성지서 강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일랜드 방문 이틀째인 26일(현지시간) 메이요 지방에 있는 녹(Knock) 성지에서 일요 삼종기도 강론을 하고 있다. 교황은 이날 강론에서 가톨릭 교회 내 성폭력을 방치하고 외면한 성직자 문제에 대해 거듭 사죄했다. 더블린 AFP 연합뉴스

▲ 아일랜드 녹 성지서 강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일랜드 방문 이틀째인 26일(현지시간) 메이요 지방에 있는 녹(Knock) 성지에서 일요 삼종기도 강론을 하고 있다. 교황은 이날 강론에서 가톨릭 교회 내 성폭력을 방치하고 외면한 성직자 문제에 대해 거듭 사죄했다. 더블린 AF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26일(현지시간) 아일랜드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 문제에 대해 답변하는 것을 거부하며 언론의 신중한 판단을 주문했다고 로이터, dpa 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성학대 인지 주장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기자들은 자신들의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는 가톨릭 보수 매체들에 보낸 11쪽 분량의 편지에서 자신이 2013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미국의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이 성직자와 신학생들을 성적으로 학대한 의혹에 관해 말했다고 주장했다.

비가노 대주교는 “교황은 최소 2013년 6월 23일부터 매캐릭이 연쇄 가해자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3월 교황으로 선출됐으며, 비가노 대주교는 당시 주미 교황청 대사였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번 이틀간의 아일랜드 방문 때 가톨릭 교회 내 성폭력을 방치하고 외면한 성직자 문제에 대해 사죄하고 재발방지 노력을 약속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방문 첫날인 25일 더블린 교황청대사관에서 성직자들로부터 성 학대를 당한 피해자 8명을 만나 위로하고 기도를 올렸다.

그는 다음날 열린 세계가정대회 미사에서 “피해자들께 교회가 구체적인 행동으로 공감과 정의, 진실을 보여주지 못한 시간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면서 다시 한 번 사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