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4:3으로 우즈베키스탄 꺾고 4강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2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패널티킥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패널티킥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자축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맞붙어 4:3으로 승리했다. 특히 연장 후반 13분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페널티킥이 성공하면서 준결승에 올랐다.

이번 경기에 김학범 감독은 이란과 16강전에 선발로 나섰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대신 나상호(광주)를 넣고, 중앙 수비에 조유민(수원FC) 대신 김민재(전북)를 투입했다. 또 무릎 통증이 있는 조현우(대구)를 빼고 송범근(전북)에게 골키퍼를 맡겼다.

황의조를 중심으로 좌우에 나상호와 손흥민을 배치한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빠른 선제골로 제압했다. 최후방에서 김민재가 내준 볼을 손흥민은 페널티 구역 오른쪽 측면으로 쇄도하던 황의조에게 패스했다. 황의조는 골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했다.

우즈베키스탄은 한국 수비가 느슨해진 틈을 노려 전반 16분 골 지역 오른쪽 사각에서 도스톤벡 캄다모프의 패스를 받은 얄롤리딘 마셔리코프가 동점골을 넣었다. 그러나 전반 35분 이진현이 빼앗은 볼을 황인범(아산)이 황의조에게 밀어줬고, 황의조는 오른발 중거리포로 멀티골에 성공했다.

전반을 2:1로 마친 한국은 후반에 들어서서 수비 조직력이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다. 후반 8분 우즈베키스탄의 이크로미온 알리바예프에게 동점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12분 상대의 중거리포가 황현수(서울)의 발에 맞고 방향이 꺾이면서 역전골을 내줬다.

한국은 황의조의 골로 다시 3-3 동점으로 만든 후 후반 90분을 마치고 연장 승부에 들어갔다. 마침 우즈베키스탄의 알리바예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하자 수적으로 우세해진 한국은 연장 후반 13분 황희찬이 결승골을 넣으면서 4강 진출을 획득했다.

한국은 오는 29일(한국시간 오후 6시)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베트남-시리아 8강전 승리 팀과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룰 예정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