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우즈벡]신들린 황의조 ‘멀티골’…전반 2-1, 4강이 보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골 기쁨 만끽하는 손흥민-황의조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황의조가 첫 골에 성공한 뒤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첫 골 기쁨 만끽하는 손흥민-황의조
27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황의조가 첫 골에 성공한 뒤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신들린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 7골을 넣으며 득점왕을 예약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전반 40분 현재 2-1로 앞서고 있다.

캡틴 손흥민, 나상호(광주)와 함께 선봉에 선 황의조는 전반 4분 9초 골대 오른쪽에서 손흥민이 넘겨 받은 공을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은 데 이어 34분 7초에는 시원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에만 멀티골을 기록한 황의조는 대회 7골을 기록하면서 2위인 우즈벡의 자비킬로 우린보예프(4골)와 격차를 벌렸다.

우즈벡의 야롤리딘 마샤리포프은 전반 16분 24초 한골을 만회했다.

마샤리포프는 지난 2015년 2월 태국에서 열린 킹스컵축구대회 1차전에서 거친 플레이로 일관하다 공중볼을 다투던 김상우의 가슴을 발로 차는 폭력 행위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이번 대회에는 와일드카드로 출전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