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가 몰려 온다”… 73일간의 에버랜드 핼러윈 축제 이달 말 개막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버랜드 제공

▲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가 더 강력해진 콘텐츠와 함께 오는 31일부터 11월 11일까지 73일간의 핼러윈 축제를 개최한다.

핼러윈 축제의 메인 무대는 에버랜드가 지난해 처음 선보인 ‘블러드시티’로 올해는 시즌2로 업그레이드했다.

에버랜드 내 10만㎡ 대지에 조성된 블러드시티는 좀비들이 축제를 벌인다는 ‘좀비 카니발’을 주제로 완성도를 높였다. 좀비 바이러스가 퍼져 10년 동안 폐쇄된 도시라는 콘셉트로 좀비들이 비밀 수용소를 탈출한다는 스토리가 더해졌다. 수십 명의 좀비가 한꺼번에 등장해 블러드시티를 돌아다니는 ‘크레이지 좀비헌트2’는 다음달 7일부터 매일 밤 펼쳐진다. 관람객은 ‘좀비 분장살롱‘에서 분장 전문가의 메이크업을 통해 직접 좀비로 변신할 수도 있다.
에버랜드 제공

▲ 에버랜드 제공

최고의 스릴을 선사하는 티익스프레스와 아마존익스프레스는 야간에 블러드시티를 탈출할 수 있는 호러 어트랙션으로 변신한다. 호러 아마존익스프레스에서는 580m 수로를 따라 곳곳에서 괴기스러운 영상과 음향이 나오고, 호러 티익스프레스는 승차장에 출몰한 좀비를 피해 아슬아슬하게 출발한다.

사자, 호랑이, 불곰 등 맹수들이 사는 사파리월드에서도 매일 밤 좀비를 만날 수 있다. 공포체험 시설 ‘호러메이즈’의 어두컴컴한 미로에는 좀비들이 서성인다.

가족형 콘텐츠도 풍성하다. 드라큘라, 유령, 호박 등 50여 가지 핼러윈 캐릭터가 다음달 7일부터 매일 퍼레이드 길과 카니발 광장에서 ‘해피 핼러윈 파티‘를 연다. 유령들이 댄스 타임을 펼친 후 게임을 통해 사탕을 나눠주는 ‘달콤살벌 트릭 오어 트릿’도 열린다.
에버랜드 제공

▲ 에버랜드 제공

10월에 츄파춥스와 함께 진행하는 ‘미스터리 카트‘ 이벤트에서는 어린이들이 다양한 게임에 참여해 미션에 성공하면 핼러윈 사탕을 받는다. 포시즌스 가든에는 코스모스, 천일홍, 핑크뮬리 등 가을꽃 1000만 송이가 다양한 테마정원을 이룬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