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경제 활성화 견인 기대 품은 ‘남해풍력발전단지’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3일, 남해군의 개발 행위 인허가가 떨어지면서 풍력발전단지 건설 사업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됐다. ㈜남해파워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전체 사업비 800억원 규모로 남해군 망운산 일원에 풍력발전타워가 설치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23일, 남해군의 개발 행위 인허가가 떨어지면서 풍력발전단지 건설 사업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됐다. ㈜남해파워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전체 사업비 800억원 규모로 남해군 망운산 일원에 풍력발전타워가 설치된다.

남해군이 속한 경상남도는 오래전부터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다. 특히 타 지역 대비 풍황(風況)이 탁월한 지역이 많아 풍력발전 사업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 중이다.

경상남도 남해군 망운산 일대는 경상남도 지역 중에서 매우 뛰어난 풍황의 조건을 갖춘, 풍력발전 사업의 적지다. 실제 경상남도가 에너지 기술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한 결과 풍황이 뛰어난 것으로 검증됐다.

이런 배경을 바탕으로 ㈜남해파워는 그동안 꾸준히 남해군 망운산 일원에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기 위해 주력해왔다.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단지가 들어서는 남해군 지역 4개 마을의 사업 동의를 얻었고, 산림을 비롯한 환경 문제가 발생될 만한 곳은 사전에 배제했다.

지난달 23일, 남해군의 개발 행위 인허가가 떨어지면서 풍력발전단지 건설 사업이 본격적으로 가시화됐다. ㈜남해파워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전체 사업비 800억원 규모로 남해군 망운산 일원에 풍력발전타워가 설치된다. 시공은 SK건설이, PF 주관은 삼성화재가 역할을 맡아 사업 추진의 신뢰가 높다. 공사 기간은 착공부터 준공까지 약 1년의 기간이 예상된다.

이 사업이 주목받는 이유는 남해군 일대에 상당한 경제유발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남해풍력발전단지 조성으로 건설 기간 동안 연 360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또한 망운산 관광단지 조성 추진 사업 등 인근 지역 개발 사업과의 시너지효과를 창출해 약 2천 400억원의 경제유발효과도 전망된다. 풍력발전단지 설치 사업으로 망운산 철쭉꽃 군락지 관광도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몇 년간 남해군의 개발 사업 중 경제유발효과가 천억이 넘는 사업은 이 사업이 유일하다. 이에 남해군을 부러워하는 타 지역이 상당하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망운산이 남해군을 대표하는 산이며 환경 피해와 저주파, 소음 문제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 풍력발전단지가 설치되는 지역은 가장 가까운 민가에서도 1.5km가 떨어진 지역으로, 나머지 마을의 경우 대부분 3~5km 이상 떨어져 있어 저주파 소음 문제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실례로 독일은 현재 국내 육상풍력발전기 설치 규모의 60배가 넘는 풍력발전기가 가동 중으로 저주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인간이 감지할 수 있는 저주파보다 약한 저주파의 경우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왔다. 풍력발전기에서 100m 이상 떨어지면 강하게 작동해도 발전기에서 생성되는 저주파가 인체에 위해를 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국내에서는 환경부가 지난 7월 저주파 소음 관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여기서는 소음원에서 발생되는 소음의 주파수 영역이 주로 100㎐ 이하인 성분을 저주파 소음으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저주파 소음의 심리적.생리적 위해를 정확히 판단할 수 없어 실질적인 행정적 규제를 가하기 어렵다. 따라서 이해당사자 간의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소음 발생 시 이를 저감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상호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계자는 “사전 조사를 통해 이미 안전성을 어느 정도 검증했다”며 “풍력발전단지가 직접적으로 설치되는 4개 마을에서는 대부분 사업을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유발효과가 상당한 만큼 조속한 사업이 진행돼 남해군의 지역발전과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에 기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풍력발전단지는 남해군 서면 노구리에 조성된다. 사업 초기 15기 설치 예정이었으나 사업 심의 과정에서 9기 설치가 확정됐다. 추후 다양한 행정절차를 거쳐 순차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