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건아, 30득점 14리바운드 ‘원맨쇼’…한국 농구 4강 진출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틀리프 골밑 종횡무진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리카르도 라틀리프(라건아)가 골밑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틀리프 골밑 종횡무진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리카르도 라틀리프(라건아)가 골밑 공격을 펼치고 있다. 2018.8.27 연합뉴스

한국의 귀화선수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30득점 1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한국 농구 대표팀의 4강 진출을 견인했다.

라건아는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농구장에서 열린 필리핀전에서 공격과 수비를 도맡으며 코트를 휘저었다. 필리핀이 라건아를 마크한 틈을 타 김선형과 허일영이 3점 슛을 터뜨렸다. 이날 경기는 91-82로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가드 김선형은 “공격, 수비 등 모든 면에서 라건아의 파급력이 크다. 오늘도 라건아에게 수비가 몰려 다른 선수들이 수월하게 경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승현 역시 “존재만으로도 선수들이 모두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칭찬했다.

라건아는 “이승현이 경기 막판에 결정적인 리바운드를 잡아내는 등 활약했고, 다른 선수들도 힘을 합쳤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김선형은 “라건아가 한국말을 못하다 보니 경기 중 종종 의사소통이 어려울 때가 있다. 이런 점을 극복하면 더욱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라건아는 2012년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 데뷔한 뒤 지난해 1월 귀화 의사를 밝혔고, 올해 1월 귀화를 허가받아 리카르도 라틀리프에서 라건아로 개명하고 한국 대표팀에 합류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