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국내 최초 전 계열사에 상생결제 전면도입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롯데가 국내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전 계열사에 중소 협력사의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상생결제를 도입한다.

롯데는 27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재단 사무실에서 ‘기업 간 대금결제 환경 개선을 위한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부사장, 김형호 재단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상생결제는 대기업이 상환청구권이 없는 채권을 발행하고, 조기 현금화를 원하는 1차 이하 모든 협력사들이 대기업 수준의 낮은 할인율로 납품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롯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말까지 일부 특수 법인을 제외한 모든 계열사에 상생결제제도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대금결제 중 현금결제를 제외한 신용결제 부분을 100% 상생결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이미 지난달 관련 계열사와의 협의를 마친 상태다.

상생결제를 개별 기업이 아닌 그룹 차원에서 전 계열사에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밖에도 롯데는 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약 752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가 2010년 기업은행과 손잡고 조성해 운영하고 있는 상생펀드는 롯데 출연금의 이자를 활용해 파트너사 대출 이자를 자동 감면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약 720개 협력사들이 이를 활용해 자금을 운영 중이다.

오 부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이번 상생결제 도입이 2차 이하 협력사들에게도 확산돼 현금유동성과 대금지급 안정성 확보에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롯데는 협력사들을 위한 대금지급 선진화와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