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가 비행기보다 비싸...540억원짜리 자동차는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라리 250 GTO, 역대 최고가 갈아치워
540억원짜리 페라리 250 GTO 4840만 달러, 역대 최고 차량 경매가를 갈아치운 1962년에 생산된 페라리 250 GTO의 사진. RM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 540억원짜리 페라리 250 GTO
4840만 달러, 역대 최고 차량 경매가를 갈아치운 1962년에 생산된 페라리 250 GTO의 사진.
RM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56년 전에 만든 자동차가 전용 비행기보다 비싼 540억원에 팔렸다. 도대체 천문학적 비용의 ‘고철’(?) 자동차 정체는 무엇일까.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RM 소더비에서 열린 경매에서 56년 전인 1962년에 생산된 페라리 250 GTO가 4840만 달러(약 541억원)에 팔리면서 역대 차량 경매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경매 업계에서는 이 페라리 차량이 4500만 달러에서 6000만 달러 사이에서 팔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번 낙찰가는 이에 미치지 못했다.

그야말로 고찰 덩어리일 것 같은 250 GTO의 가격이 천문학적인 것은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희소성’이라고 입을 모은다. 1953년~1964년 사이에 250 GTO는 딱 36대만 만들어졌다. 이 중에서 이미 폐차된 것을 고려한다면 지구 상에 20여 대도 남지 않았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한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최근 수년간 여러 ‘빈티지 레이스카들’ 중에서도 250 GTO는 희소성 때문에 독보적으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면서 “최근 개인 간에 1963년 모델을 7000만 달러에 거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 차를 과거 소유했거나 소유하고 있는 이들은 디자이너 랠프 로런과 록밴드 핑크플로이드의 드럼 주자 닉 메이슨, 월마트 상속자 롭 월튼 등 그야말로 대부분이 ‘조만장자’로 알려졌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