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구 지하철 열차에서 물 새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1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인 대구도시철도 1호선 열차에서 물이 새 승객이 불편을 겪었다.

27일 오전 8시 10분쯤 안심행 대구도시철도 1호선 1414호 4호 객차 천장에서 물이 떨어졌다.

승객에 따르면 물은 1~2방울 씩 떨어지다가 여러 방울이 한꺼번에 떨어지기도 했다.

이같은 현상은 열차가 운행되는 수십분 동안 계속 이어졌다.

이로 인해 물이 떨어지는 곳에 앉은 승객이 옷을 버리고 자리를 급히 이동하기도 했다.

이날 이 자리에 앉아 떨어지는 물에 봉변을 당한 승객만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김모(45)씨는 “처음에는 열차에서 떨어지는 줄 모르고 앉았다가 옷을 버리고 난 뒤에야 자리에서 일어났다”면서 “지하철 객차에서 왜 물이 떨어지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구도시철도 관계자는 “지하철 객차에서 물이 떨어질 일이 없다”면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해 보겠다”고 변명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