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욱의 혁신경제] 억지로 지키려다 사라지는 일자리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주 내가 몸담고 있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에서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이큐브랩의 권순범 대표를 초대해 창업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2010년 대학 3학년 때 거리에 쓰레기통이 넘치는 것을 보고 문제 해결에 나섰다. 쓰레기가 차면 태양광에너지로 자동 압축해 주는 쓰레기통을 개발한 것이다. 더 나아가 그는 쓰레기통이 차면 인터넷으로 알려주고, 당장 비울 쓰레기통 위주로 이동하면 되는 최적의 경로도 알려 주는 기술을 개발했다. 꼭 필요한 경우에만 환경미화원이 나서도록 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도록 한 것이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그런데 이 강연이 진행되는 중에 온라인으로 올라온 질문이 묘하게 마음에 걸렸다. “쓰레기를 수시로 확인해 비워야 할 곳만 알 수 있는 것은 좋지만 100명이 치우던 쓰레기를 10명만 치울 경우 나머지 분들은 일자리가 없어져 사회문제가 될 텐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것이었다. 마치 “당신 때문에 일자리를 잃을 사람이 생기는데 죄의식을 못 느끼느냐”고 묻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했다.

문답 시간에 이 질문이 채택되지는 못했지만 나는 이런 우려를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을 것이란 생각을 했다. 우선 이 질문에 대해 대답해 달라고 추천한 사람이 많았다. 실제로 비슷한 발언을 예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에게 듣고 아연실색했던 기억이 있다. 기술혁신이 되면 일자리가 없어질 텐데 굳이 기술을 도입해야 하느냐는 얘기였다.

창업가들은 문제 해결을 통해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기 위해 뛰는 사람들이다. 이들이 만든 해법은 대개 기존의 비효율성을 개선해 현장의 생산성을 높인다. 그런데 이들이 자신이 노력해 만든 혁신 때문에 일자리가 줄어들 것까지 고민해야 하는가. 쓰레기를 깔끔하게 압축해 주고 수거하기에 적당한 시점과 이동경로까지 알려 줘서 일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무엇이 문제일까.

지방자치단체 입장에서 쓰레기 수거에 들어가는 비용과 인력을 줄일 수 있으면 오히려 남는 인력과 예산을 거리 곳곳을 더 깨끗하게 정리하고 쾌적하게 만드는 데 투입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수십년 전으로 돌아가 생각해 보자. 누가 자동 개찰구 시스템을 개발했는데 역무원의 일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해서 개표구를 자동화하지 않는다고 하면 어떨까. 그렇게 해서 일자리를 지키면 좋은 것일까. 그 때문에 전체 시민이 겪는 불편과 낭비되는 대기 시간을 고려하면 잃는 것이 더욱 클 것이다.

반면 일손이 부족한 일본은 거의 매일 첨단 기술을 도입해 산업 현장 곳곳을 개선한다는 보도가 언론을 장식한다. 예를 들어 도쿄에서는 이번주부터 자율주행택시의 실증 실험이 시작된다. 일본의 자율주행 스타트업 ZMP와 히노마루택시회사가 손잡고 유료로 오테마치부터 롯폰기 사이의 유료 자율주행 운행을 시작하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택시기사 구인난이 심각해 장차 택시회사가 망할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그래서 이런 시도를 하는 것을 모두 당연하게 생각한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지난주 식품회사의 업무를 효율화하기 위해 검사 작업을 자동화하는 기술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기술로 식자재를 화상으로 검사해 곤충 등 이물질을 찾아내는 것이다. 인력에 의존해 온 검사 작업을 자동화해 식품제조업의 노동생산성을 높이고 일손 부족 현상을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우리가 기술혁신을 게을리하는 동안 다른 나라들은 이처럼 앞서간다. 낮은 생산성으로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잃으면 아예 회사가 망할 수 있다. 일자리를 억지로 지키려다 오히려 더 많은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

쓰레기 수거 관리 시스템으로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이큐브랩은 올해 매출이 급증해 180억원을 바라본다. 그 매출의 대부분은 해외에서 나온다. 시스템을 도입하는 데 한국의 지자체들은 소극적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구미 선진국들이 한국의 작은 스타트업의 혁신기술에 더 관심을 갖고 열심히 구매해 준다. 미국 볼티모어시는 올 초 160억원짜리 쓰레기 수거 개선 프로젝트에 미국 기업을 제치고 이큐브랩을 선정했다. 이큐브랩은 한국보다 오히려 해외에서 더 유명하다. 그만큼 우리는 기술혁신에 관심이 없는지도 모른다. 한국이 어차피 사라질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스타트업의 창업자를 기죽게 하는, 그런 나라는 아니길 바란다.
2018-08-27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